진영쇼핑몰사이트
바로가기

 

 

 



 

연산오계 유래
우리나라에서 언제부터 오계를 길렀는지는 정확치 않다. 지금까지 밝혀진 것 중 가장 오래된 기록으로는 고려시대 문인이자 학자인 재정 이달충 선생의 문집 '재정집'에 오계라는 단어가 처음 등장한다. 그리고 조선시대에 허준 선생이 편찬한 동의보감에 오계의 약효가 상세히 설명돼 있다.

지금까지는 오계의 원산지가 동남아시아이며 중국을 통해 우리나라에 전래됐다는 주장이 우세했다. 그러나 현지에서 사육중인 오골계들이 우리나라의 오계와 확연히 다른 점으로 보아 오래 전 어떤 경로로 우리나라에 들어온 뒤 토착화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볼 수 있다.

오계와 관련된 자료로는 연산에 사는 통정대부(通政大夫, 도지사급) 이형흠(李亨欽)이라는 사람이 25대 철종임금께 진상했다는 기록이 있으며, 조선조 19대 숙종임금이 중병을 앓던 중 연산오계를 드시고 건강을 회복한 후부터 충청지방의 특산품으로 해마다 임금님께 진상되었다는 얘기가 전해내려온다.

또 연산군 때에는 일반 백성은 물론이고 정승들까지도 오계를 먹지 못하도록 했으며, 이를 어기면 벼슬을 빼앗고 귀양까지 보냈다고 하는데 이런 류의 설화들은 연산군의 폭군 이미지와 오계의 희귀성을 강조하기 위해 만들어진 얘기가 아닌가 생각된다.

오계는 야생성이 강해 사육이 어렵고 사육기간이 오래 걸리는 등 경제적 가치가 아주 낮은 가축이다. 그래서 빨리 크고 살도 많이 찌는 개량종 오골계들이 많이 보급되고 있는데, 경제성만 추구하다보니 원형에서 너무 많이 멀어진 교잡종 오골계들이 범람하고 있다. 현재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교잡종 오골계들은 일정한 형태를 유지하지 못하며 기이한 모양이 계속 만들어지고 있다. 가장 많이 확인된 형태로는 △5~6개의 발가락 △전복 또는 맨드라미 모양의 볏 △다리 또는 발가락 사이의 잔털 △머리 위의 깃털 △노란색 또는 갈색 눈 등이 있다.

연산 오계 특징

연산오계의 가장 큰 특징은 뼈가 검다는 점이다. 뼈의 색깔은 눈을 보면 알 수 있는데 동의보감 「금수편」에서는 "눈이 검으면 뼈가 반드시 검다(眼黑者骨必黑)"고 소개하고 있다.

오계의 볏은 왕관(crown)형이며 검붉은 색을 띠고 있다. 암컷의 볏은 수컷보다 훨씬 작으나 모양은 수컷과 같다. 깃털은 청자색이 감도는 흑색이며, 가끔 흰색(白毛)이나 얼룩무늬(斑毛) 깃털을 입고 나오는 것도 있다. 일종의 돌연변이인 흰 오계는 평균 2천수당 1마리 꼴로 나오는데 검은 어미에게서 흰 병아리가 나온다는 점이 흥미롭다. 흰 오계를 생산하지 못하는 오계는 순종이라 할 수 없다는 것이 학자들의 설명이다.

keeping-chickens-old

Light-Sussex-Hen

연산오계와 혼혈오골계를 한 눈에 구별하는 방법 -
연산 화악리 오계 혼혈 오골계
전체가 흑진주처럼 검다 눈동자와 눈자위 색깔이 구분된다
왕관형 맨드라미형(형태가 일정치 않음)
발가락 4개 5~6개
다리 잔털이 없다 잔털이 있다

천연기념물 지정 배경

연산 화악리의 오계는 1980년 4월 1일 천연기념물 265호로 지정됐다.
연산오계의 천연기념물 지정에 초석을 놓은 이는 이계순(李癸純, 號는 只山, 1974년 작고)이다. 이계순은 1968년 당시 문화공보부에 화악리 오계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해 줄 것을 신청했다. 그는 오계를 철종임금께 진상했던 통정대부(通政大夫, 도지사급) 이형흠(李亨欽)의 증손자다. 이계순은 같은 해 4월 한 신문과의 회견에서 선친 선제(善濟)씨가 고종임금께 오계를 마지막으로 진상했으며, 자신은 선친의 유언에 따라 오계의 명맥을 이어왔다고 했다.

문공부는 학계의 연구와 역사적 기록에 의한 고증작업을 통해 연산 화악리에서 사육되고 있는 오계가 한국의 재래닭이 틀림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신청 12년만인 1980년, 오계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했다. 당시 철종 임금께 오계를 진상한 이형흠이란 사람이 연산에 살았고, 그의 증손자인 이계순이 오계의 천연기념물 지정을 신청했으며, 고손자인 이래진이 대를 이어 오계의 명맥을 이어왔다는 점이 크게 참작됐다고 한다.

Frizzle-Head-Cut-Out 9006

백색 오계

생태적 특징

오계는 성격이 예민하고 까탈스러워 사육에 어려움이 많다. 오계는 가금류라기보다는 야생조류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때문에 일반 닭처럼 가두어 놓고 집단적으로 사육하면 스트레스를 받아 많은 문제가 발생한다.

오계의 사육기간은 일반 닭보다 5배 정도 오래 걸린다. 갓 태어난 병아리의 평균체중은 33g이며 한달을 키워도 평균체중이 130g(일반닭은 1,700g)정도 밖에 되지 안된다. 일반 닭과 달리 밤에는 모이를 잘 먹지 않으며 배합사료를 먹기보다는 벌레를 잡아먹는다든지, 풀을 뜯는다든지, 모래나 흙을 주워먹는데 더 흥미가 있다.

오계암탉은 생후 5개월~6개월부터 알(初卵)을 낳기 시작한다. 초란은 메추리알보다 약간 작은 크기부터 시작하여 점차 커지며, 부화가능한 크기가 되려면 어미닭의 나이가 8개월~1년은 돼야 한다. 암탉 성계는 1년 평균 100개 안팎의 알을 낳으며 어미가 되기 위해 알을 잘 품는다. 오계는 일단 알을 안으면 병아리가 태어날 때까지 거의 자리를 뜨지 않지 않을 정도로 모성애가 강하다. 어미닭이 병아리를 보살피는 기간은 병아리의 홀로서기가 가능한 6주~8주 사이로 관찰되고 있다.

< 오계 알 정보 >
초산일령 150일~180일
산 란 수 연평균 100개
수 정 율 평균 90%
부 화 율 평균 70%
육 성 율 평균 80%
난 중 35~45g
오계 수컷은 싸움상대가 나서지 않으면 아무거나 마구 찍어대며 매일 제 피라도 봐야 직성이 풀린다는 호전형이다. 가끔 사람에게 대들어 상처를 입히기도 한다. 수탉은 암탉보다 체구가 더 크며 번식력이 좋다. 교미를 하기 위해 암탉을 쫓으면 절대 놓치지 않는다. 오래 묵은 암탉일수록 깃털이 많이 빠져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수컷이 교미하면서 깃털을 뽑아버리기 때문이다.

오계는 풍수에 대한 배타성이 강해 타 지역으로 나가면 점차 특성을 잃어간다. 전해내려오는 얘기로는 “계룡산 사방 30리를 벗어나면 연산오계가 아니다”라는 말이 있다. 학계에서는 연산 화악리 오계가 타지방으로 전출할 경우 3대째(F2)부터 유전자 형질에 가시적인 변화가 생긴다고 보고 있다.

 


진영농산 닭품종


청둥오리


기러기


유정란 효능

 

 
상호 : 진영농산 대표자: 이진영 사업자등록번호 : 612-92-96435, 통신판매업허가 : 2012-5420079-30-2-00009
(구) 경남 고성군 개천면 좌연리 1050, (신)경남고성군 개천면 좌연1길 381-57 ,연락처:055-672-1525 , 이메일: kite8255@nate.com
Copyright @2014 Jinyoung Farm, Inc. All rights are reserved